빵류에 사용할 수 없는 방부제 성분이 검출돼 판매 중지된 중국산 카스테라 제품.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중국산 카스테라에서 빵류에 사용할 수 없는 방부제 성분이 검출돼 보건당국이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에 나섰다. 해당 카스테라는 쿠팡과 이마트 노브랜드 매장 등에서 유통 중이다.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품업체 피티제이코리아가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미니 카스테라 제품에서 보존료로 사용하는 안식향산이 검출됐다.

방부제 일종인 안식향산은 식품 보존료와 항균 연고제 등에 쓰이고 있다. 빵류에는 사용할 수 없는 성분이다.

식약처는 이 결과를 토대로 지난 2월 13일 국내로 수입해 소비기한이 5월 31일까지 제품을 회수 대상으로 정했다. 식약처는 비슷한 시기에 제조 및 국내로 수입한 같은 브랜드 카스테라 제품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이마트가 판매 중인 제품은 판매 중지·회수 중인 제품과 생산일자와 유통기한이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마트는 고객 우려를 고려해 자체 검사를 진행하고, 적합 판정이 나올 때까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sj@news1.kr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