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세로가 서울 광진구의 주택가를 활보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세로는 최근 부모가 숨진 뒤 이상 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얼룩말 세로의 모습./사진=뉴시스

동물원 탈출 소동을 벌인 얼룩말이 알고보니 슬픈 사연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서울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2살 난 얼룩말 세로가 탈출해 인근 주택가를 활보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시설공단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세로는 이날 오후 2시40분쯤 서울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우리 주변에 설치된 나무 울타리를 부수고 탈출했다.

세로는 이후 인근 지역 도로와 주택가를 돌아다니다가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골목길에서 탈출 3시간 만에 생포됐다. 이어 오후 6시10분쯤 동물원으로 돌아갔다.

세로는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랐지만 최근 부모가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가출하거나 다른 동물들과 싸우는 등 반항하는 행동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서울시설공단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는 반항적인 세로의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영상 속 세로는 집에 들어오지 않고 캥거루랑 싸우고 사육사들에게도 거칠게 대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

사육사들은 반항적인 세로를 길들이기 위해 직접 손으로 밥을 주고 장난감을 주는 등 관심을 쏟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대공원 측은 “탈출 원인 등을 면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세로의 건강을 위해 대공원 수의사 및 담당 사육사들이 전담해 돌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주 BEST 인기글